사회·문화적 변화가 육아에 대한 남성의 몰입도 높혀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부모가 자녀를 사랑하는 기본적인 마음은 크게 다르지 않다. 하지만 모성애가 부성애보다 강하다는게 일반적인 생각인데 이러한 통념을 넘어선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오리건주립대학 Sarina Saturn 교수팀은 최근 미국국립과학학술원회지(PNAS·Proceeding of the National Academy of Science)에 기재한 연구결과를 통해 “아버지 역시 어머니만큼 부모라는 책임감과 자식을 향한 사랑이 크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부모가 자신의 아이를 양육하고 있는 모습을 담은 비디오를 보여준 뒤 이들의 뇌에서 정서적 네트워크와 심리작용과 관련있는 뇌 부위 활동에 어떠한 변화가 있는지 알아봤다.

그 결과 육아에 소극적인 남편이나 자신이 아내보다 부족하다고 느끼는 이들이 아내에 비해 정서적 반응이 다소 떨어지는 양상을 보였다. 이와반대로 직접 아이의 육아에 참여하는 남편은 모성애가 발휘될때 발생하는 여성의 뇌와 매우 유사한 반응을 나타냈다.  

연구팀은 “사회·문화적 변화가 육아에 대한 남성의 몰입도를 높이는 것으로 판단된다”면서 “아버지도 어머니 못지않게 자식과의 끈끈한 유대관계가 존재하는데, 특히 어머니가 부재할 때에는 이러한 능력을 더 발휘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Saturn 교수도 “이번 연구결과를 통해 남성이 아버지는 물론 어머니의 역할도 함께 할 수 있다는 사실을 입증한 셈”이라면서 “아이의 양육에 대해서 남성이 어떤 역할을 할 수 있는지, 또 양육권을 둘러싼 논생에서 여성과 비교했을 때 어떤 우위를 차지할 수 있는 지를 보여주기도 한다”고 말했다.